LGU+, 내년 '토스' 운영 비바리퍼블리카에 결제사업 매각
LGU+, 내년 '토스' 운영 비바리퍼블리카에 결제사업 매각
  • 임경민
  • 승인 2019.12.20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스 [비바리퍼블리카 제공]
토스 [비바리퍼블리카 제공]

[월스트리트경제TV=임경민 기자] LG유플러스[032640]는 간편송금 애플리케이션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와 결제사업 매각에 관한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LG유플러스는 내년 상반기 중 결제사업 영역을 분할한 별도 법인을 설립하고, 해당 지분 100%를 비바리퍼블리카에 매각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 전자결제사업부는 국내 전자결제 분야 점유율 2위다. 비바리퍼블리카는 사업부를 인수해 종합 핀테크 플랫폼으로의 도약을 노리고, LG유플러스는 비주력 사업 매각을 통해 5G와 유료방송 등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향후 결제 서비스가 토스에 도입되면 토스 플랫폼 내에서 송금과 결제를 한번에 처리할 수 있어 이용자들이 온라인 구매를 더욱 간편하게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양사는 이번 매각을 계기로 LG유플러스 1천600만 유무선 가입자와 비바리퍼블리카 1천600만 토스 가입자를 결합해 빅데이터, 마케팅, 금융 서비스 등에서 광범위한 제휴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혁주 LG유플러스 CFO(부사장)는 "이번 결제사업 매매가 양사의 시너지를 높이고, 동시에 각 전문산업을 보다 진화시키는 발판이 되길 기대한다"라며 "LG유플러스는 5G와 미디어 및 콘텐츠 분야에 더욱 집중해 향후 10년의 성장을 이끌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