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北 '성탄 선물' 대비 무력과시 옵션 사전승인"... CNN
"트럼프, 北 '성탄 선물' 대비 무력과시 옵션 사전승인"... CNN
  • 박선영
  • 승인 2019.12.27 0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美당국자 인용 보도…"한반도 상공 폭격기 전개·지상무기 긴급훈련 등 포함"
- "美당국자 '현재 계획 무력과시 국한' 강조…김정은 생일까지 무기시험 가능"
미국은 북한의 '성탄선물' 도발 시사에 정찰기 4대를 동시에 띄워 (서울=연합)
미국은 북한의 '성탄선물' 도발 시사에 정찰기 4대를 동시에 띄워 (서울=연합)

[월스트리트경제TV=박선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북한의 도발에 대비해 일련의 무력과시 옵션을 사전승인한 상태이며 '선물' 없이 지나간 성탄절 이후에도 북한을 주시하고 있다고 CNN방송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방송은 이날 '성탄절은 북한의 선물 없이 지나갔지만 미 당국자들은 여전히 예의주시하고 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미 당국자를 인용, "북한이 도발적인 미사일 시험발사나 무기 요소 시험에 관여하려 할 경우 신속히 실시될 수 있는 일련의 무력과시 옵션들을 미 행정부가 사전승인했다"고 전했다.

이어 한반도 상공에 폭격기를 전개하는 것부터 지상무기 긴급훈련을 하는 것까지 모든 것이 옵션에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CNN방송은 어느 정도의 행동이 미국의 대응을 유발할지는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또 미국이 얼마나 강력한 대북 메시지를 발신하는지는 미국이 비무장지대에 얼마나 가까이 병력을 두는지로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미 당국자가 현재의 계획은 무력과시에 국한돼 있고 북한에 대한 직접적 군사행동은 아니라는 점을 강하게 강조했다고 부연했다.

CNN의 이러한 보도는 찰스 브라운 미 태평양공군사령관의 지난 17일 발언과 맥을 같이 한다.

브라운 사령관은 당시 북한의 '성탄선물'로 장거리미사일을 예상하면서 "(미국은) 2017년에 했던 많은 것이 있어서 꽤 빨리 먼지를 털어내고 이용할 준비가 될 수 있다"며 경고 메시지를 보낸 바 있다. 2017년의 대북 무력시위 및 군사옵션 검토를 거론한 것이다.

CNN은 북한의 '선물' 없이 성탄절이 지나간 상황에서 미 당국자들이 계속 북한을 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CNN은 미 당국자들이 일부 무기 요소가 이동했다는 첩보 보고서에 기반해 북한의 '성탄 선물'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던 터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왜 무기 시험을 하지 않는 쪽을 택했는지 의아해하고 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미 당국이 김 위원장의 생일이 있는 1월 초까지 무기 시험의 기회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의 생일은 1월 8일이다.

폭스뉴스도 북한의 '성탄선물'이 흐지부지됐으나 미 국방부가 높은 경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