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손태승 회장 차기 회장 후보 단독 추천
우리금융, 손태승 회장 차기 회장 후보 단독 추천
  • 임경민
  • 승인 2019.12.30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우리금융그룹 제공]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우리금융그룹 제공]

[월스트리트경제TV=임경민 기자] 우리금융지주[316140] 임원후보추천위원회(이하 임추위)가 30일 회의를 열고 손태승 회장을 차기 대표이사 회장 후보로 단독 추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임추위는 장동우 사외이사를 위원장으로 노성태·박상용·전지평·정찬형 등 사외이사 5명으로 구성됐다.

임추위는 우리카드, 우리종금 등 주요 자회사 대표이사를 포함해 최종 후보 4인을 선정한 데 이어 종합적인 검증 절차를 거쳐 손 회장을 단독 후보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손 회장의 임기가 내년 3월 정기주총까지이지만 지주 출범 초기인 점을 고려해 조직 안정과 기업가치를 높이기 위해 차기 회장의 조기 선임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장동우 임추위원장은 "대표이사 임기 도래에 따른 경영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조직 안정을 위해 신속한 대표이사 선임이 필요했다"며 "임추위 위원들은 손태승 후보가 성공적으로 지주사 체제를 구축하고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하는 등 검증된 경영능력과 안정적인 조직관리 역량, 도덕성 등을 두루 갖춘 점을 높게 평가했다"고 말했다.

이어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에 대한 고객 배상과 제재심이 남아 있어 부담스러운 면은 있으나 사태 발생 후 고객 피해 최소화와 조직 안정을 위해 신속하고 진정성 있게 대처하는 과정 역시 금융소비자 보호를 통한 우리금융의 새로운 도약을 이끌 적임자로 판단하게 된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우리금융지주는 현재의 지주 회장·우리은행장 겸직 체제를 끝내고 지주사 대표이사 회장과 은행장을 분리·운영하기로 했다.

향후 손태승 회장은 우리금융지주를 맡고 새로 선임될 은행장이 은행 업무를 맡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