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軍 최고실세, '군사대응' 예고…"美군사기지 대상"
이란 軍 최고실세, '군사대응' 예고…"美군사기지 대상"
  • 박선영
  • 승인 2020.01.06 0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세인 데흐건 이란 최고지도자 군사 수석보좌관 [EPA=연합]
호세인 데흐건 이란 최고지도자 군사 수석보좌관 [EPA=연합]

[월스트리트경제TV=박선영 기자] 군부 최고 실세의 공습 사망에 대해 '가혹한 보복'을 선언한 이란이 미국을 상대로 한 '군사적 대응'을 예고했다.

호세인 데흐건 이란 최고지도자 군사 수석보좌관은 5일(현지시간) 미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란의) 대응은 틀림없이 군사적일 것이며, (미국의) 군사기지를 대상으로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란) 지도부는 전쟁을 추구한 적이 없으며, 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공식적으로 발표해왔다"면서 "전쟁을 시작한 것은 미국이고, 그들의 행동에 따른 마땅한 대응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데흐건 보좌관은 이어 "이 시국을 끝낼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미국이 그들이 가한 타격에 준하는 타격을 받는 것"이라면서 "그 이후에는 새로이 반복해선 안 된다"고 일갈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란이 미국의 자산을 공격할 경우를 대비해 문화 유적 등 이란 내 52곳을 공격 목표 지점으로 정해뒀다는 발표에 대해 "터무니없고, 어리석다"고 일축했다.

데흐건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국제법을 모르고, 유엔의 결의도 인정하지 않는다"고 맹비난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폭력배'와 '도박꾼'에 비유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의 문화 유적지를 공격할 경우 어떻게 대응할지를 묻자 그는 "미군 직원도, 미국의 정치센터도, 미군 기지도, 어떤 미국 선박도 안전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