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제는 마이크로LED TV시대... 가정용 라인업 대폭 확대
삼성, 이제는 마이크로LED TV시대... 가정용 라인업 대폭 확대
  • 서재하
  • 승인 2020.01.06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CES서 삼성전자 '퍼스트 룩 2020'…'더 월' 88·150인치 공개
- 한종희 사장 "'퀀텀닷 AI'로 스크린 혁신 이어갈 것"
'스크린 에브리웨어' 비전 발표하는 삼성전자 한종희 사장 [삼성전자 제공]
'스크린 에브리웨어' 비전 발표하는 삼성전자 한종희 사장 [삼성전자 제공]

[월스트리트경제TV=서재하 기자] 삼성전자[005930]가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를 적용한 TV 라인업을 가정용으로 대폭 확대했다.

삼성전자는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0'을 이틀 앞둔 5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시저스 팰리스 호텔에서 '삼성 퍼스트 룩 2020'을 개최했다.

삼성 퍼스트 룩은 삼성전자가 매년 TV 관련 신기술과 신제품을 선보이고 미래 디스플레이 방향을 공유하기 위해 진행하는 행사다.

이날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 한종희 사장은 무대에서 마이크로 LED를 적용한 '더 월'(The Wall) 신제품 88인치와 150인치 모델을 공개했다.

그는 "이제 더 월은 홈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표준이 돼 가고 있으며 단순히 스크린이 아닌 주거 환경의 일부로 인식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삼성의 '스크린 에브리웨어'(Screens Everywhere) 비전을 강조하며 "소비자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따라 스크린을 최적화해 언제 어디서든 원하는 콘텐츠와 정보를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더 월 라인업 확대를 통해 홈 엔터테인먼트 시장을 본격적으로 개척한다는 계획이다.

회사는 작년 CES에서 75인치 마이크로 LED 스크린을 공개하면서 이를 화면 크기, 화면비, 해상도, 베젤(테두리) 등 디스플레이의 4대 제약을 없앤 미래형 디스플레이라고 정의한 바 있다.

마이크로 LED는 마이크로미터(㎛) 단위의 LED 소자를 촘촘히 붙여 스크린을 만드는 기술이다.

올해 CES에서는 75인치 '더 월'을 비롯해 88인치, 93인치, 110인치 등 가정용으로 적합한 다양한 크기의 제품을 처음 선보인다. 150인치와 292인치 모델은 메인 전시관에 설치한다.

이밖에 ▲ 스피커를 일체화한 큐브(Cube) ▲ 선반 위에 분할된 스크린을 얹어 다양한 사물인터넷(IoT) 기능을 선보이는 셸프(Shelf) ▲ 화면을 사용하지 않을 때 거울로 전환되는 미러(Mirror) 등 마이크로 LED의 특성을 살린 제품도 전시한다.

한종희 사장은 인공지능(AI)과의 연결성이 가져올 '스크린의 혁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삼성전자가 스마트 TV를 선보인 지 10여년이 됐다"며 "앞으로 AI 기반의 혁신적인 삼성 인텔리전트 스크린을 '퀀텀닷 AI'(Quantum.AI)라고 규정하고 스크린 혁신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퀀텀닷 AI는 퀀텀 프로세서가 TV에 최적화된 스마트 플랫폼 타이젠과 결합해 스크린의 모든 경험을 최적화해준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 처음 공개된 삼성전자 2020년형 QLED 8K TV에도 화질에서 사운드에 이르기까지 AI 기술이 대거 적용됐다. 베젤이 없는 인피니티(Infinity) 디자인도 적용해 몰입감을 극대화했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미술 작품을 스크린에 띄워 액자처럼 활용할 수 있는 '더 프레임'(The Frame)의 32인치, 75인치 모델을 추가했다.

국내에서만 공개했던 모바일 콘텐츠 최적화 TV '더 세로'(The Sero)는 북미,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 출시한다. 더 세로는 시청하는 콘텐츠에 따라 43인치 QLED 디스플레이를 가로 혹은 세로로 자유롭게 전환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