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복현 기자, JTBC '뉴스룸' 새 앵커
서복현 기자, JTBC '뉴스룸' 새 앵커
  • 임재연
  • 승인 2020.01.06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복현 앵커 [사진=JTBC 제공]
서복현 앵커 [사진=JTBC 제공]

[월스트리트경제TV=임재연 기자]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 뒤를 이어 JTBC '뉴스룸' 앵커를 맡은 서복현 기자가 6일 "'뉴스룸'이 추구해 온 원칙과 가치를 지켜나갈 수 있도록 항상 고민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서 신임 앵커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현장에서 취재를 할 때나 앵커를 할 때나 매일매일 최선을 다한다는 마음에 변함이 없다"며 이처럼 밝혔다.

서 앵커는 세월호 참사, 국정농단 사건 등을 취재하며 두각을 나타낸 기자다. 세월호 참사 당시 3개월간 팽목항에 상주하면서 대중에 이름을 알렸다.

주중 '뉴스룸'은 서 앵커와 안나경 아나운서가 함께 진행하며, 주말은 한민용 기자가 단독으로 진행한다.

'정치부 회의'는 '뉴스룸'에서 '비하인드 뉴스'를 진행하던 박성태 기자가 맡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