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 대표팀 비상'... 김연경, 복근부상 병원행
'여자배구 대표팀 비상'... 김연경, 복근부상 병원행
  • 이화정
  • 승인 2020.01.10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날 카자흐스탄과 경기 중 통증 호소 후 교체…볼 훈련 '불참'
- 이재영 "연경 언니 몸 상태 좋지 않아 더 때려야겠다고 생각했다"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대륙예선 B조 조별리그 3차전 카자흐스탄과의 경기에서 스테파노 라바리니 대표팀 감독이 통증을 느껴 교체되는 김연경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국제배구연맹 제공]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대륙예선 B조 조별리그 3차전 카자흐스탄과의 경기에서 스테파노 라바리니 대표팀 감독이 통증을 느껴 교체되는 김연경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국제배구연맹 제공]

[월스트리트경제TV=이화정 기자] 여자배구 국가대표팀의 에이스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이 복근 부상으로 병원에서 검사를 받았다.

김연경은 10일 오전 태국 나콘라차시마 꼬랏찻차이홀에서 열린 대표팀 볼 훈련에 불참하고 현지 병원에서 복근 상태 정밀 진단을 받았다.

김연경은 9일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대륙예선 B조 조별리그 3차전 카자흐스탄과의 경기에서 1세트 도중 통증을 호소하며 교체됐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김연경 없이 카자흐스탄을 꺾으며 B조 1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대만과 맞붙는 준결승전은 11일 열린다.

카자흐스탄전에서 18점을 뽑으며 김연경의 공백을 메운 레프트 이재영(흥국생명)은 "연경 언니 몸 상태가 좋지 않아서 제가 더 때려야겠다는 생각으로 했다. 내 자리에 더 책임감 갖고 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경기가 잘 풀렸다"고 말했다.

이재영은 "컨디션은 괜찮은데 몸 상태가 좋지는 않아서 감독님이 많이 관리해주시고 있다. 시합 뛰는 것은 문제없다"고 밝혔다.

대표팀은 준결승전을 대비해 서브와 서브 리시브를 중점적으로 점검하고, 6대 6 미니게임 등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